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1일 12: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선·차·철강 등 제조업 일자리 3분기 연속 줄어

조선업·자동차 산업 구조조정, 철강산업 부진 영향
제조업 임시 일용 근로자 수는 늘어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5-13 10:54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현대중공업
문재인 정부가 고용 창출을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는 가운데 제조업 불황으로 일자리가 3분기 연속 급감하는 등 역주행하고 있다.

1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에 재직 중인 상용근로자 수는 제조업 분야에서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감소했다.

지난해 같은 분기와 비교한 제조업 상용 근로자 수는 지난해 3분기에 2394명 줄었고 4분기에는 9257명 감소했다. 올해 1분기에도 2384명이 줄었다. 관련 통계가 제공되는 2009년 3분기 이후 제조업 상용 근로자 수가 감소한 것은 지난해 3분기~올해 1분기뿐이다.

업종을 세분해 살펴보면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이 2015년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상용 근로자가 11분기 연속 줄어드는 등 감소세가 확연했다.

한국GM 군산 공장 폐쇄와 차 수출 부진 등으로 자동차 산업 전반이 우려를 사는 가운데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에 종사하는 상용 근로자는 1분기에 3523명 감소했다.

이밖에 1차 금속 제조업(-3130명), 섬유제품 제조업(의복제외, -5689명),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1679명), 펄프·종이 및 종이제품 제조업(-1562명) 등에서도 1분기에 상용 근로자 수가 줄었다.

제조업 상용근로자 수 감소에는 자동차나 조선업 등 주력 산업의 구조조정이나 철강산업 부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해 1분기 업종별 광공업생산지수를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보면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17%,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은 10.5%, 1차 금속 제조업은 7.2% 감소했다.

제조업 상용 근로자가 세 분기 연속 감소한 것과는 달리 제조업 임시 일용 근로자 수는 지난해 4분기에 2523명, 올해 1분기 2856명 늘어났다.

제조업 내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높은 일자리가 줄어들고 불안정 노동을 하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으로도 풀이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