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청와대까지 간 대우건설 사장문제, 고민 빠진 사추위

대우건설 노조, 김형 후보자 자질 및 밀실인사 논란 확대
산은 및 사추위, 불리한 여론에 침묵…사장인선계획 바뀔까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5-25 09:30

▲ 대우건설 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사 앞에서 피켓팅 시위를 하고 있다.ⓒ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대우건설 신임사장 최종후보로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내세웠으나 노동조합의 격렬한 반발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과거 밀실인사 재현 논란 및 이 후보자의 해외부실 책임 전력 등이 노조를 통해 크게 부각되면서 대우건설의 조기 경영정상화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는 이날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사에서 김 전 부사장 추천을 반대하는 내용의 집회를 연다. 대우건설 노조는 회사 최대주주인 산은을 상대로 그동안 매각문제 등 현안에 대해 여러번 입장을 내왔다. 다만 본격 단체행동에 나선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처음이다.

대우건설 노조 측은 "범죄 이력 및 해외부실 책임이 있는 이 전 부사장은 사장후보에서 즉각 사퇴해야 한다"라며 "사추위는 사장 인선과 관련해 밀실야합을 중단하고 산은 관계자를 배제한 사추위를 다시 꾸려 투명한 인선을 진행해야 한다"고 재강조했다.

지난 3월 발족된 사추위에는 대우건설 사외이사 2인과 산은 관계자 2인, 대학교수 1인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에 노조는 사추위에 최대주주 측 인사들이 포함된 것은 부당한 경영간섭이라며 선임절차의 투명성 확보를 요구해왔다.

노조는 한 술 더 떠 이같은 주장을 담은 탄원서까지 청와대에 전달한 상태다.

앞서 사추위는 김 전 부사장이 전 직장에서 구속수감 및 해외손실, 각종 안전사고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의혹이 일자 지난 21일 해명자료를 통해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사추위가 그동안 사장 인선과 관련한 모든 사안을 철저히 비밀에 붙여온 점을 감안하면 이번 해명은 다소 이례적이다.

그러나 노조는 23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전 부사장이 대우건설 사장으로서 문제가 없다는 사추위 측의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노조가 이처럼 이 전 부사장의 자질논란을 확대시키면서 산은과 사추위는 곤경에 빠졌다.

이들은 지난 2016년 사장 선임 당시에도 이번과 비슷한 '깜깜이 인사' 논란을 겪다가 결국 박창민 사장을 낙점했다. 그러나 박 사장은 최순실 사태에 연루되면서 낙하산 의혹을 받았고 노조의 지탄을 뒤로 한 채 지난 2017년 물러났다.

사추위로서는 불투명한 선임 과정으로 또다시 불리한 여론이 형성되는 것을 눈뜨고 지켜봐야 할 상황이다.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산은도 마찬가지다. 노조가 문제 삼은 이 전 부사장의 자질에는 해외부실 책임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앞서 산은 측은 지난 4월 초 기습 임원 인사를 통해 6명의 본부장급 임원들의 사표를 받았다. 당시 산은과 대우건설 사측이 내세웠던 명분은 1분기 해외손실에 따른 매각 불발이었다.

따라서 이 전 부사장에 대한 해외사업 부실 책임 논란이 확대될 경우 자가당착에 빠졌다는 비판을 모면하기 어렵게 된다.

사추위나 산은으로서는 가능한 조속히 임시이사회를 개최해 김 전 부사장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하고 이후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사추위가 여론의 비판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임사장 내정을 서두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대해 사추위 측은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산은 관계자는 "사장인선과 관련한 모든 일은 사추위가 알아서 진행하기 때문에 산은과는 일절 관계가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대우건설 사측 관계자도 "현재까지 사장인선과 관련한 추후 계획을 통보받은 것이 없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