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업황 부진에…1Q 제조업 재고 증가율 '2년 만에 최고'

자동차·철강 위주로 재고 늘어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5-26 09:29

▲ ⓒ[사진=연합뉴스]

올 1분기 제조업 재고 증가율이 2년 만에 최고를 기록하면서 체감 경기에 노란불이 들어온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제조업 재고는 1년 전보다 10.4% 늘었다.

재고는 기업이 생산한 제품 중 시장에 내다 팔지(출하하지) 않고 쌓아두는 상품이다. 재고가 급격히 늘어난다는 것은 경기가 그만큼 좋지 않다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

제조업 재고는 2016년 3분기∼2017년 1분기 역성장했고 2017년 2분기 0.1% 늘어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작년 3분기 증가율이 2.5%에서 작년 4분기 8.8%로 확대하더니 올해 1분기 증가율이 두 자릿수가 됐다.

올해 1분기 제조업 재고 증가율은 2016년 1분기(10.5%) 이후 가장 컸다. 주요 제조업별로 보면 반도체, 자동차, 1차 금속(철강)의 재고 증가율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재고 증가율은 작년 3분기 6.4%에서 4분기 32.9%, 올해 1분기 53.1%로 점차 확대했다.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재고율도 작년 3분기(18.0%), 4분기(18.6%)에 이어 1분기(15.1%)까지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1차 금속 재고율은 작년 3분기 -3.8%에서 4분기 14.0%로 플러스 전환한 뒤 지난 분기에도 13.6% 늘었다. 하지만 모든 재고 증가가 부정적인 신호는 아니다. 빠르게 늘어나는 수요에 대비해 물건을 미리 만들어놓는 차원도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는 분야는 반도체다. 실제로 올해 1분기 전체 제조업 출하는 1년 전보다 4.0% 줄었는데도 반도체 출하는 4.7% 늘며 선방했다.

반면 자동차, 1차 금속은 출하도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출하는 작년 3분기 11.5%를 마지막으로 플러스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작년 4분기 출하는 16.7% 줄었고 올해 1분기에도 10.6% 감소하는 등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했다.

1차 금속 출하 증가율도 작년 3분기 4.1%에서 4분기 -8.1%로 내려가고서 올해 1분기에도 -5.9%로 마이너스 성장세를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은행은 "자동차 재고 증가에는 국산 차의 경쟁력 약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영향 등에 따른 업황 부진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1차 금속 재고 증가를 두고도 "국내 건설경기 약화, 자동차 판매 부진 등 전방산업 둔화 영향"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