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6: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정은, 파격 속…북미정상회담 성사 ‘전력’

북미정상회담 취소 전환 위한 행동패턴 확연히 달라
한달만에 열린 남북정상회담 활짝 웃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5-27 13:3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정상화를 위해 파격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공개서한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전격적으로 통보한 뒤 김 위원장이 보여온 태도는 체면을 중시하고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방식을 따르던 과거 북한의 행동패턴과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위원장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제(25일)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라고 말했다.

미국으로부터 정상회담 취소 통보를 받은 바로 다음날 김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을 선(先)제안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받아들인 것.

이번 만남에 김 위원장이 데리고 나온 북측 수행원도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등 최측근 2명 뿐이었다.

김 위원장의 회담 제안은 문 대통령이 "지금의 소통방식으로는 민감하고 어려운 외교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 정상 간 보다 직접적이고 긴밀한 대화로 해결해 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신속하게 화답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미국의 정상회담 취소 발표 뒤 약 9시간 만에 나온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25일 오전 "아무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다"는 담화내용도 예상 밖의 낮은 자세라는 평가였다.

‘위임’에 따른 담화라는 조선중앙통신의 표현에서 보듯, 김 제1부상의 담화 기조를 결정한 것은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할 수 있다. 이익을 위해서는 기존 관행도 과감히 버리는 김 위원장의 공격적 스타일과 실리적 면모가 한반도 정세 고비에서 또다시 발휘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