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태원 SK 회장 "사회가 준 혜택 환원하는 인재 돼 달라"

한국고등교육재단 유학생 오찬…장학생 3600여명 지원
'국가 미래 인재양성' 故최종현 선대회장부터 2대째 후원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6-05 13:30

▲ 최태원 SK회장(앞줄 왼쪽 6번째)과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앞줄 왼쪽 3번째),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둘째줄 맨왼쪽), 염재호 고려대 총장(앞줄 오른쪽 2번째) 등이 5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한국고등교육재단 해외 유학 장학증서 수여식에서 장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내가 받은 혜택을 사회에 어떤 방식으로든 환원한다는 마음을 가져 주십시오."

최태원 SK 회장은 5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한국고등교육재단 선발 유학생 30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한 뒤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이 말했다.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장학생들을 만난 최 회장은 "여러분은 자원 하나 없는 대한민국의 핵심자산"이라며 "사회와 함께 자란 인재로서 소명의식을 갖고 각자의 성취를 사회와 공유한다는 태도를 가져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요즘 저의 고민은 사회적 가치가 활발히 창출되는 사회 생태계 조성"이라며 "여러분도 어떤 나무로 자라서 어떤 생태계를 형성해 나갈지, 어떻게 사회 문제를 해결할지 지금부터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 재단 이사인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의 선친인 故 최종현 선대회장은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아래 1974년 비영리공익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우수 학생들이 해외 최고수준 교육기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후원기업인 SK에 대한 일체의 대가 요구없이 5년간 박사 학위를 받도록 지원하는 조건이다. 지금까지 36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고, 727명의 해외 명문대학 박사 학위자를 배출했다.

올해는 인문∙사회과학분야, 순수자연과학분야, 정보통신분야 등에서 3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하버드, MIT, 캘리포니아대 등 해외 유수대학 박사과정 진학을 앞두고 있다.

선친에 이어 지난 1998년 2대 재단 이사장에 취임한 최태원 회장은 인재양성의 범위를 국내로 한정하지 않고 글로벌로 확장했다. 아시아연구센터(Asia Research Center) 지원사업을 통해 중국과 아시아 7개국 18개 기관에 연구지원센터를 운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