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6: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산항만공사, 선박수리업계와 상생 간담회 개최

부산항 선박수리업의 발전 위한 방안 등 논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6-07 13:43

부산항만공사는 5일 오전, BPA 3층 중회의실에서 한국선박수리공업협동조합 신경복 이사장, 한국해양플랜트선박수리업협동조합 최정돌 이사장을 비롯해 선박수리업 12개 업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항 선박수리업계 초청 상생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 부산항만공사와 부산항 선박수리업계는 △ 부족한 선박수리공간(선석) 확보를 위한 하역부두 탄력적 활용 △ 감천항 선박수리 조선단지 특화 △ 감천항 항로폭 조정 및 등부표 이전 △ 선박수리산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한 육성방안책 마련 등 부산항 선박수리업의 발전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

부산항만공사는 앞으로도 정부.지자체.선박수리업계와의 역할분담을 통해 부산항 선박수리업계의 불편사항을 적극 개선해 나가기로 했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위해 이 같은 소통의 자리를 공식 정례화하기로 했다.

부산항만공사 우예종 사장은 “ 부산항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선박수리업 등 항만연관산업을 지속 지원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불편없이 사업하기 좋은 부산항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