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0일 10:3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감원, 개인사업자대출 과다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직접 만난다

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관리강화 및 리스크관리방안 등에 대한 면담 실시
"필요한 경우 모니터링 대상조합 확대·각 중앙회와 함께 현장점검 단행"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6-13 12:00

▲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개인사업자 대출이 급격히 늘어난 상호금융조합을 직접 방문해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

금감원은 개인사업자대출 잠재리스크 관리방안의 하나로 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관리강화 및 리스크관리방안 등에 대한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경영진 면담은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 동안 진행된다. 서울, 대구, 부산, 대전 등 각 지역 신협과 농협 각각 16개씩 32개 조합이사장 등 총 40명이 면담 대상자다.

금감원은 조합을 직접 찾아가서 경영진을 대상으로 조합별 개인사업자대출의 현황·특징, 급증 이유 및 건전성 현황에 질문할 계획이다. 또한 리스크 관리방안 등에 대한 애로사항도 청취할 예정이다.

특히 개인사업자대출의 건전성 관리와 함께 부동산 등 특정업종에 편중되지 않도록 하고, 향후 성장 가능성이 있는 개인사업자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당부할 계획이다.

또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상호금융권 DSR(Debt Service Ratio)과 개인사업자대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등에 대한 감독 및 검사 방향 등에 대한 설명 등도 진행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상호금융권 개인사업자 대출의 증가세가 지속되면 모니터링 대상조합을 확대하고 각 중앙회에 대한 현장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다음 달 시행되는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모니터링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필요한 경우 모니터링 대상조합(60개)을 확대하고 신협중앙회 등 각 중앙회와 함께 현장점검을 강화함과 더불어 경영진 면담을 추가로 실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