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0일 11: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경총, 송영중 부회장 직무정지 조치

경총 업무는 회장 지휘·관할
"회장단 회의 열어 거취 논의할 듯"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6-12 17:15

▲ 경총 송영중 상임부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거취 문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해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이는 손경식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송 부회장의 단독 행동에 대한 불만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경총은 12일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 자료를 내고 "경총의 모든 업무는 정관에서 규정한 바와 같이 회장이 지휘·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인데, 이러한 사실이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부회장이 많은 권한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어 오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총은 "경총의 업무는 회장의 지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조금도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다. 전 임직원은 마음과 힘을 합하고 있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총은 현재 직무정지 상태에 있는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입장을 두고 일각에서는 송 부회장이 스스로 물러나기를 원하는 일종의 압박용 메시지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경총 상임부회장이 회장 및 사무국과의 갈등으로 회장으로부터 직무정지 조치를 당한 것은 경총 설립(197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손 회장이 공개적으로 송 부회장에 대한 불신임을 표명함에 따라 사실상 경총이 송 부회장에 대한 경질 수순에 들어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경총이 입장문에서 언급한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 등은 무엇보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논의 과정의 논란을 언급한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경총 안팎에서는 이르면 이번 주 중에 회장단 회의가 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경총 내부에선 그런 절차까지 가기 전에 송 부회장이 스스로 사의를 표명하는 것이 좀 더 모양새가 낫지 않으냐는 견해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진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