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8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선급, 컨테이너선 전용 구조 규칙 개발

초대형선박에도 적용 가능한 통합 규칙
"향후 전선종 통합규칙 개발할 것"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6-27 11:09

▲ ⓒ한국선급
한국선급은 다음달 1일 이후 건조 계약되는 컨테이너선에 적용 가능한 컨테이너선 전용 구조 규칙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규칙은 구조강도, 피로강도 및 화물고박까지 컨테이너선에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는 모든 규정에 최신 기술이 반영됐다.

특히 한국선급 등록선 자료를 분석해 설계수명 내 모든 운항 조건에서 선박의 구조안전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컨테이너선의 뒤틀림 응력을 산정할 수 있는 규정식도 개발해 초기 설계에 효과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또 대형 컨테이너선의 추가 요건을 정의하는 국제선급연합회(IACS) 컨테이너선 종강도 규정(UR S11A)을 만족해 최근 추세인 2만3000TEU급 선박에도 적용할 수 있다.

설계회사 및 조선소에서 사용하고 있는 한국선급의 구조강도 프로그램 'SeaTrust-HullScan'에도 본 규칙을 구현, 컨테이너선 구조 설계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됐다.

규칙 개발을 총괄한 김창욱 한국선급 기술본부장은 "이번 컨테이너선 통합 규칙은 선급규칙 개발에 있어 혁신적인 발전을 이룩한 결과물"이라며 "향후 전 선종에 대해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통합규칙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