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07: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스프, '2018-2019 자동차 업계 컬러 트렌드' 공개

기술적, 사회적 변화를 관찰 통해 미래 트렌드 집중 연구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6-27 12:04

▲ 바스프 2018-2019년 자동차 업계 컬러 트렌드 'Keep it Real'의 65개 컬러 컬렉션. [사진=바스프]
바스프(BASF)는 미래 이동수단 수요와 인간 욕구에 따른 65개 색으로 구성된 2018-2019년 자동차 업계 컬러 컬렉션 'Keep it Real'을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인공지능, 자율주행, 로봇 산업화 등 혁신이 가속화될수록 감정, 욕구와 같은 인간의 기본적 요소에 대한 필요성이 중요해지는데, 바스프 코팅 사업부 디자이너들은 이에 대해 관찰하고 이를 65개 자동차 표면 컬러 컬렉션으로 표현했다.

'어디에나 있는' 기술의 속성이 반영 되어 이번 자동차 업계 컬러 트렌드에는 그레이와 블루 음영이 강조됐다. 강렬하게 채색된 블루 색조는 화면과 디지털 빛을 연상시키며, 무채색은 자연스러움 및 다채로움을 더하는 복잡한 효과들과 결합돼 가상세계와 현실세계의 혼합을 상징한다. 이와 더불어 자연스러운 질감과 색상효과는 가상세계 내 인간성에 대한 탐색을 표현한다.

카셰어링(Car Sharing) 컨셉, 차량 호출, 자율 주행 등이 자동차의 개념을 개인 소유물에서 공유교통수단으로 변화시키면서 보편적인 컬러 팔레트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 질 것으로 보인다.

바스프는 지속적인 기능성 컬러 개발을 통해 미래 이동수단 발전에 대응하고 있다. 선정된 컬렉션 컬러들은 자동차 표면에 열기가 축적 되는 것을 막아서 자동차 내 온도 상승을 방지하는 코팅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미적인 부분을 유지하면서 최첨단 기능, 반사율을 향상시켜 라이다 (LiDAR) 탐지 가능성을 높이는 등의 혁신을 제공한다.

아태지역 사람들은 기술에 대한 양면적 감정을 갖고 있다. 일상생활에 적용된 고성능 기술을 상징하는 메탈릭 그레이인 'Gray Ambivalence'는 현실에 정착하면서 조화를 이룬다.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에서는 도시 공간의 활용도가 변화하고 있어 편안하고 우아한 분위기의 형태와 소재보다 직선적 테두리 사용이 더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도회풍의 그레이 분위기에 촉각 효과가 더해져 실제로 가능한 경험에 대한 중요성을 높인다. 미색의 'Grand Blanc'은 거친 질감과 콘크리트를 연상시켜 도시적 공간에서의 삶을 암시하고, 클리어코트에 첨가된 효과 입자는 감성적 제품으로서 자동차의 특별한 본질을 강조한다. 메탈릭 무연탄 색상의 어두운 그레이인 'The Urbanist'는 인간과 기술의 혼합을 의미하며, 두드러지는 메탈릭 효과는 예상치 못한 반사를 일으켜 관심에 대한 욕망을 상기시킨다.

가상과 현실의 연결, 지구와 우주의 관계를 담은 바스프의 북미 컬러는 'Atomium Sky'이다. 부드러운 반투명 색조로 변하는 채색도 깊은 이 블루 컬러는 재미있으면서도 진보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정신을 풍긴다. 이러한 대세의 결과를 반영하여 바스프는 2년 연속 북미지역 주요 컬러로 블루를 선정했다.

남미지역 컬러인 'Coriolis Force'는 세대에 걸쳐 전해지는 전통적인 공예와 지식에 대한 존중과 관심을 반영한다. 레드 계열의 금가루로 인한 어두운 색조는 고급스러운 효과를 연출하고, 밝은 빛 아래에서는 지역 특유의 진정한 미관을 보여준다.

바스프 관계자는 "바스프 코팅 사업부 디자이너들은 기술적, 사회적 변화를 관찰해 영감을 얻고, 이를 미래 트렌드에 대한 집중 연구의 기점으로 활용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