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0일 20: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3분기 수출 선박·철강·가전 '흐림'…원재료價·환율 우려

석유·화학·기계 수출여건 호조 전망…수입규제·통상마찰·채산성 대비해야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6-29 06:00

국내 무역업계는 3분기(7~9월)에 선박·철강·가전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문 품목의 수출이 호조를 띨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 애로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 가격 경쟁력 저하, 환율 변동 등을 꼽았다.

29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007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EBSI)'에 따르면 3분기 EBSI 지수는 104.7로 전분기(102.8)보다 높았다.

작년 2분기 이래 6분기 연속 100 이상을 기록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지수가 100을 상회하면 향후 수출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의미다.
▲ 자료=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품목별로는 생활용품의 경우 미국·EU 등 주요 시장에서 의약품·화장품을 중심으로 큰 폭의 수출 증가가 예상된다.

석유·화학제품은 유가 상승에 따른 제품가격 인상과 중국·아세안 수입수요 확대, 기계류는 미국·중국 등 주요국 건설경기 호조 및 인프라 투자 확대로 수출여건이 좋아질 전망이다.

반면 철강·비철금속 제품은 미국의 통상압박 심화, 선박은 작년 수주물량 감소 영향으로 수출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자료=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항목별로는 △수입규제·통상마찰(81.4) △수출 채산성(88.5) △수출단가(87.7) 등이 나빠지는 반면 △수출상담(104.8) 및 수출계약(104.1) △설비 가동률(100.3)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또한 수출기업들은 3분기 수출 애로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18.2%) △바이어 가격인하 요구(13.8%)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13%)를 꼽았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무역업계는 3분기에도 수출경기가 나아질 것으로 보면서도 원자재 가격 인상, 환율 변동성 확대 등을 걱정하고 있다"면서 "환변동보험 가입, 원재료 가격 모니터링을 통한 재고 조정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