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재계 “한진 총수일가 포토라인만 열번째, 지나친 망신주기”

사정기관 11곳서 전방위 조사…진에어·협력업체 1만2천여명 삶의 터전 걸려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6-28 17:04

▲ ▲ 조세포탈과 횡령·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9시 23분께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연합뉴스

한진그룹에 대한 사정기관의 전방위적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재계 일각에서 당국의 조사가 지나치게 여론을 의식한 망신주기식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진그룹도 "도를 넘는 여론몰이식 수사로 사면초가를 넘어 11면 초가에 빠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28일 한진그룹과 재계 등에 따르면 이날 조양호 회장이 서울남부지검에 소환된 것을 포함해 이명희 전 이사장,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 전무 등 조 회장 가족이 포토라인 앞에 선 것은 무려 열번째에 해당된다.

이에 대해 재계에서는 “죄가 있으면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여론에 휩쓸린 망신주기식 수사로는 문제의 본질을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정 기업을 대상으로 11곳에 달하는 사정기관이 일시에 조사하는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려운 일이라는 것이다.

현재 한진그룹을 조사하고 있는 사정기관은 경찰과 검찰, 관세청, 법무부, 국토교통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교육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11곳이다.

재계에서는 무엇보다 현재 국토부 조사를 받고 있는 진에어의 경우 면허가 취소되면 당장 진에어 직원 2000여명과 협력업체 1만여명의 삶의 터전이 사라지게 된다는 점을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상황을 전반적으로 고려하지 않은채 여론에 휩쓸려 면허 취소 여부만 판단하겠다는 것은 너무 근시안적인 조치라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진그룹은 “김진태 전 검찰총장이 ‘사람을 살리는 수사를 해야지 죽이는 수사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퇴임사가 시사하는 바가 크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