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7: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1∼5월 실업급여 2조7000억원 육박 '역대 최대'

2010년 이후 가장 많은 액수
올해 6조원 돌파 가능성 ↑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8-06-30 12:32

▲ 올해 고용상황이 악화되면서 실업급여 지급액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올해 고용상황이 악화되면서 실업급여 지급액이 역대 최대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고용정보원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1∼5월 실업급여 지급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3%(4736억원) 늘어난 2조692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실업급여지급액 통계가 공개된 2010년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1∼5월 실업급여 지급액은 2010년 약 1조6495억원을 기록하다 2016년에 2조893억원으로 록해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작년에는 약 2조2190억원으로 늘었다.

올해 1∼5월 실업급여를 받은 이들은 약 81만6000명이므로 1인당 약 330만원을 수령한 셈이다.

만약 이런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올해 실업급여 지급총액은 6조40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추산된다. 작년에는 실업급여로 약 5조2425억원이 지출됐는데 그보다 1조원 넘게 증가하는 것이다.

실업급여 지출액이 급증한 것은 최근 고용상황 악화로 실업급여 대상자가 늘어난 데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지급 기준액도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1∼5월 실업급여를 받은 이들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9% 늘어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직급여의 경우 작년에는 하한액이 4만6584원이었지만 최저임금과 같은 인상률(16.4%)이 적용되면서 올해부터 5만4216원으로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