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08: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화학업계 "주 52시간 정착과 안전 모두 잡아야"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02 09:17

"주 52시간 근무제도가 정착되면 좋은 일이지만, 아직까지 현실적으로 해결되지 못한 부분들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

7월1일부터 300인 이상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주 52시간의 근로시간이 적용됐다. 산업계 곳곳에서는 갑작스럽게 도입되는 주 52시간 근무제를 놓고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비용 문제, 경쟁력 문제, 인력 문제 등이 언급되는 가운데 화학업계도 이 같은 문제를 놓고 고민이 큰 상황이다. 각 기업들이 유연근무제 도입 등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R&D 연구 부분, 생산라인의 정기보수 등 특정 기간에 업무가 집중되는 특성이 있는 일부 직군은 주 52시간 근무제를 적용할 경우 여러 가지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스프, 머크 등 글로벌 유수의 화학기업들을 보면 주 52시간과 같은 근로시간 체계를 유지하면서도 뛰어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 화학사들 역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주 52시간 근무 체계는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을 가능성이 높다.

글렌 영 한국머크 사장은 "이미 유럽에서는 주 52시간과 같은 근로시간 개념이 도입돼 왔다"면서 "변화의 시점에는 혼란이 있을 수 있지만, 과거에도 이 같은 변화에 대해 잘 적응해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주 52시간과 같은 문제는 시간이 지날수록 개선이 될 것이다. 그러나 시간에 기대지 말아야 할 부분도 있다. 바로 안전이다.

화학공장의 경우 사고가 발생하면 대규모의 폭발사고, 유독물질의 유출 등으로 이어져 인명사고의 위험성이 높다. 이 같은 사고를 방지하고 경쟁력 향상을 위해 화학사들은 꾸준히 안전점검과 보수를 진행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평상시에는 생산직 근로자들이 4조 3교대의 근로를 진행하지만 정기보수기간에는 2조 2교대로 주당 최대 84시간 근무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학사들이 정기보수 기간 주 52시간을 지키기 위해서는 인력을 늘려야 하지만,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한 만큼 무턱대고 인력을 늘릴 수도 없다. 미숙한 인력으로 인해 사업장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안전 및 보수와 관련된 인력을 적극적으로 양성하는 등 이 같은 안전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합리적인 대응 방안이 마련돼 오히려 과도한 업무로 인한 실수에서 발생되는 사업장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긍정적 결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