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문 대통령·재계 사절단 참석

9일 인도 뉴델리 개최… 韓 신남방정책-印 신동방정책 연계
"무역·투자 양국 기업인 협력…합작투자·공동창업 등 모색"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8-07-09 19:30

▲ 사진=연합뉴스
대한상공회의소는 인도상의연합회와 공동으로 9일 인도 뉴델리 타지 디플로매틱 엔클레이브 호텔에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 방문에 맞춰 열린 포럼에는 양국 기업인 다수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정진행 현대차 사장, 지동섭 SK루브리컨츠 대표이사, 안승권 LG전자 사장, 이재혁 롯데그룹 식품BU 부회장, 김형국 GS칼텍스 사장, 이성수 한화디펜스 사장, 동현수 두산 부회장,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 손경식 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인도 측에선 라세쉬 샤 인도상의연합회 회장을 비롯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마힌드라 사장, 라지브 카울 니코코퍼레이션 회장, 시드하스 버라 엑스프로인디아 회장, 지오스나 수리 바라호텔 회장, 라케시 바틸 인도경제인연합회 회장, 산딥 자조디아 인도상의연맹 회장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 "양국 기업인 뜻 모으자...합작투자·공동창업 등 협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인도 간 미래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 일이 핵심과제로 자리 잡았다"며 "특히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 정책의 축인 '공동 번영'을 구현하기 위해 우리 기업인들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박 회장은 양국 기업인들에게 두 가지를 당부했다. 먼저 자유로운 교역과 투자 촉진을 언급하며 "양국은 포괄적경제 동반자협정(CEPA) 개정에 노력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역내 경제통합 논의와 G20 차원의 정책 공조에도 참여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 마음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현지 기업들과 협력도 주문했다. 그는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아 함께 사업을 키우고 현지에 뿌리내리는 선순환 사례가 많아지면 좋겠다"며 "한국 기업들도 합작 투자나 전략 제휴를 원하는 경우가 많았고, 신산업을 중심으로 공동 창업과 같은 새로운 협력 수요도 늘어나는 등 많은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라세쉬 샤 회장 "韓 신남방정책-印 신동방정책 연계"
라세쉬 샤 인도상의연합회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첫 인도 방문은 양국의 강한 협력 관계를 시작하는 일"이라며 "2015년 모디 총리의 한국 방문 이후 인도의 주요 장관들 중 3분의 2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어 이번에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샤 회장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Act East Policy) 연계로 인도 산업은 한국과 협력에 어느 때 보다 열정적"이라며 "한국의 과거 발전 사례와 같이 인도도 Make in India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對인도 해외투자 증가 및 자동차 전자 섬유 건설 인프라 분야 활성화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발표세션에서 한국산업연구원이 '신남방 정책과 한-인도 경제협력 방향'을, 인도 산업정책지원국이 '인도 투자유치 정책과 사업기회'를 발표했다.

이어 '동부해안경제회랑(East Coast Economic Corridor) 개발 계획과 사업기회'를 주제로 아시아개발은행, 안드라프라데쉬주 상공부, 서벵골주 상공부 관계자가 발표에 나섰다. 삼성전자와 마힌드라&마힌드라는 '한-인도 4차 산업 협력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인도는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일뿐만 아니라 경제 성장과 광대한 시장을 보유한 기회의 땅"이라며 "양국 기업 간 교류를 늘리고 무역과 투자를 활성화시키는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