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11: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폭스바겐코리아, 'Right on Time' 서비스 캠페인 실시

고객 서비스 질 개선 노력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7-12 16:32

▲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는 정비 예약부터 출고까지 소요시간 등을 정확하게 고지해 고객의 소중한 시간을 지키는 '라잇온타임(Right on Time)' 캠페인을 오는 8월 31일까지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아울러 사고수리 고객을 대상으로 프리미엄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캠페인을 오는 9월 22일까지 진행, 고객서비스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

'라잇온타임(Right on Time)' 캠페인은 정비를 예약하는 시작점부터 정비가 완료된 차량을 받는 마지막 순간까지 약속한 정비 기간과 고객의 소중한 시간을 지킴으로써 서비스 만족도를 더욱 높여가겠다는 폭스바겐의 약속이자 의지를 담았다.

폭스바겐코리아는 대표 모델인 티구안이 지난 6월 1076대가 팔리며 2016년 5월 이후 2년 1개월 만에 베스트셀링카에 다시 등극하는 등 판매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고객서비스의 질도 함께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고객들이 가장 중시하는 시간 단축과 예측가능성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폭스바겐코리아는 서비스 제공 시 소모품 정비 예약이 7일 이내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또한 작업 내용과 정비 예상 시간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안내하며 그 시간을 지키겠다는 약속을 내걸었다.

이번 라잇온타임 캠페인 시작과 함께 각 서비스센터에 예약한 시간을 지켜 입고한 고객에게는 소정의 선물을 제공한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 캠페인을 시작으로 고객의 소리를 반영해 폭스바겐의 서비스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개선하며 고객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여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9월 22일까지 전국 34개 폭스바겐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수리 고객 대상 서비스 캠페인을 진행한다.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휴가철, 장마철을 맞이해 사고 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체계적인 수리를 받고 더욱 새 차처럼 느낄 수 있도록 프리미엄 차량관리 서비스를 추가적으로 받을 수 있는 캠페인을 마련했다.

기간 중 사고수리로 입고하는 고객에게는 우선 최대 18만원 상당의 소낙스 프리미엄 차량관리 서비스 쿠폰을 추가로 제공하며 사고 수리비용에 따라 타르제거 서비스와 엔진룸 클리닝 서비스를 차등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