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6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케이뱅크 "차별화된 고객 혜택 지속 위해 규제개혁 시급"

현행법 상 모든 주주 참여 않는 한 실권주 발생 불가피
금융ICT 융합 기반의 혁신성장 지속할 수 있는 환경 조성 기대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8-07-12 16:14

케이뱅크가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인터넷은행 관련 규제개혁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케이뱅크는 증자 추진 관련 설명자료를 통해 현행법 하에서는 모든 주주가 참여하지 않는 한 보통주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 출범 이후 케이뱅크는 24시간 365일 어디서나 이용 가능한 편의성과 금리, 수수료 등 차별적 혜택을 앞세워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보유지분 제한을 둔 현행법 하에서는 모든 주주사가 증자에 참여하지 않고서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케이뱅크는 최근 인터넷은행에 대한 규제개혁 논의가 다시금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고객혜택 강화는 물론 금융ICT 융합 기반의 혁신성장을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규제가 완화되면 ICT 주주의 보유지분 한도 확대를 토대로 복수의 핵심주주가 증자 등 주요 현안을 함께 리딩하는 구조를 구축하고 이와 함께 대내외 경영여건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토대로 주주사와의 협의를 통해 흑자전환에 필요한 규모의 자본금 증자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케이뱅크는 안정적 사업운영은 물론 신규 상품, 서비스 출시 등을 통한 고객 혜택 강화를 위해서는 일정 규모 이상의 후속증자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데 주주사간 협의를 완료했다.

보다 빠른 절차진행을 위해 5월 말 결의한 유상증자 금액 중 보통주 지분율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전환주 300억원만 3대 주주가 우선 납입하고 주요 주주사들과 함께 규모와 시기, 방안 등을 빠르게 확정하는 등 후속증자를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최근 규제완화 논의가 재점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소비자 혜택 강화, 금융ICT 융합 기반 혁신성장을 위해 보다 빠른 해결책 마련을 기대한다"며 "규제완화 시 ICT 주주를 중심으로 복수의 핵심주주가 안정적인 증자를 지속할 수 있는 기반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