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6: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 가상안전체험실 개소…직원들 안전의식 고취

발생 빈도 높은 사고 상황 가상현실서 체험 가능
안전사고 예방과 직원 안전의식 고취에 도움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7-17 09:52

▲ 대우조선해양 임직원들이 가상안전체험실에서 안전사고에 대한 가상현실을 체험하고 있다.ⓒ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가상안전체험현실을 거제 옥포조선소에 개소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안전사고 예방 및 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 십야드4.0(Shipyard 4.0) 전략 추진을 위해 옥포조선소에 '가상안전체험실'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정성립 사장과 조선소장을 비롯해 각 생산조직 임원, 부서장, 협력사 협의회장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가상안전체험실에선 고소작업, 밀폐공간 및 안벽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낙하·질식·폭발·협착 등의 사고 상황을 가상현실을 통해 체험할 수 있다.

가상현실에서 제공되는 모든 배경은 조선소와 동일하게 제공돼 실제 작업환경과 똑같은 환경에서 체험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단순하게 3D영화를 보듯 감상하는 수준이 아닌 컨트롤러로 사다리를 직접 조정하고 실제 특정장소까지 걸어가야 하는 등 상호작용을 통해 현실적인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사고체험 후 다시 사고 직전 상황으로 돌아가 무엇이 잘못됐는지 파악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또 한 번 작업을 진행할 수 있는 방식으로 프로그램 돼 있어 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에 나선 한 직원은 "몇 번이나 추락하고 화염에 휩싸이고 지게차에 치이고 나서야 체험프로그램이 끝났다"며 "무심코 지나쳤던 사소한 위험요소가 순식간에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우조선해양 보건안전(HSE) 추진담당은 우선 협력사 입사자를 대상으로 체험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전 조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