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16: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반도체 백혈병' 중재 수용…반올림도 수용

삼성, 조정위 제안 동의 의사 전달…'10년 분쟁' 종지부 앞둬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7-22 13:04


삼성전자가 '반도체 근로자 백혈병' 분쟁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키로 했다.

지난 2007년 삼성 반도체 생산라인 직원 황유미 씨의 백혈병 사망이 계기로 이듬해 반올림이 출범한 이후 이어진 삼성전자와 반올림의 '10년 분쟁'이 완전한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22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위원장 김지형 전 대법관)가 최근 내놓은 공개 제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의사를 전날 통보했다.

피해자를 대변하는 시민단체인 반올림도 같은날 '조정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정위원회는 지난 18일 삼성전자와 반올림 측에 '2차 조정을 위한 공개 제안서'를 각각 발송했으며 중재 내용에 대해 한쪽이라도 거부할 경우 조정위 활동을 공식 종료하겠다고 최후 통첩을 건넸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내부 논의를 거쳐 이르면 2개월 뒤에 나올 중재안의 내용과 관계없이 무조건 수용한다는 쪽으로 방침을 정하고 전날 이런 입장을 조정위원회 측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앞에서 무려 1000일 이상 농성을 벌여온 반올림 측도 조정위원회가 수용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사실상 '타결 선언'만 앞두게 됐다.

중재위원회가 정리할 '제2차 조정 최종 중재안'에는 △새로운 질병 보상 방안 △반올림 피해자 보상안 △삼성전자 측의 사과 △반올림 농성 해제 △재발 방지 및 사회공헌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정위원회는 양측의 합의가 이뤄질 경우 오는 10월까지 반올림 피해자 보상을 모두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