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22: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2분기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 576억5000만달러…전기비 1.0% ↑

현물환 거래,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 증가
달러, 유로화 거래 증가 반면 위안화 거래 감소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8-07-30 12:00

올해 2분기 외환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소폭 확대됐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외국환은행 외환거래동향'에 따르면 2분기 외국환은행 하루 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576억5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5억5000만달러(1.0%) 증가했다.

상품별로 보면 현물환 거래규모가 22억7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1억9000만달러(0.8%) 증가했고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는 346억8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3억6000만달러(1.1%) 늘었다.

은행별로 보면 국내은행의 거래규모는 280억2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1억7000만달러(0.6%) 증가했으며 외은지점의 거래규모는 296억3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3억8000만달러(1.3%) 증가했다.

일평균 현물환 거래규모는 229억7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1억9000만달러(0.8%) 늘었다.

통화별로는 원/달러 거래(+1.9억달러), 원/유로화 거래(+1.2억달러) 등이 증가한 반면 원/위안화 거래(-2.5억달러)는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의 거래(+4.0억달러)가 증가했으며, 거래상대방별로는 국내고객과의 거래(+3.4억달러)와 비거주자(+2.8억달러)와의 거래가 증가했다.

일평균 외환파생상품 거래규모는 346억80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3억6000만달러(1.1%) 증가했다.

선물환 거래(113억3000만달러)는 외국환은행 및 국내고객과의 원/달러 선물환 거래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1억3000만달러(1.1%) 증가했다.

외환스왑 거래(220억8000만달러)는 국내고객과의 원/달러 외환스왑 거래를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1억3000만달러(0.6%)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