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6일 20: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그룹, 올해 상반기 수익성 '삼성전자 비중 낮췄다'

삼성전자 外 계열사 영업익 비중 5.2%→6.5%로 늘어나
계열사 12곳 상반기 영업익 총계 32조6204억여원 기록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8-05 12:08

삼성그룹이 올해 상반기 벌어들인 전체 이익에서 삼성전자 외의 계열사 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보다 소폭 늘어났다.

여전히 그룹 전체 이익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90%를 넘었지만, 이전보다는 소폭이나마 삼성전자 의존도가 낮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재계와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5일 기준 올해 상반기(1∼6월) 실적을 발표한 삼성그룹 계열사 12곳의 영업이익 총합계는 약 32조620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30조5112억원,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계열사들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은 약 2조1092억원이었다.

이를 비중으로 환산하면 올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그룹 전체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3.5%, 나머지 계열사들의 영업이익 비중은 6.5%였다.

지난해 상반기의 경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약 23조9649억원으로, 그룹 전체 영업이익에서의 비중이 94.8%였으며 나머지 계열사들의 영업이익은 1조3225억원으로 전체 중 비중이 5.2%에 불과했다.

결과적으로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비중은 1.3%포인트 낮아졌고, 나머지 계열사들의 비중은 그만큼 올라간 셈으로 올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7.3%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나머지 계열사가 선전했다고 할 수 있다.

삼성SDI의 경우 작년 상반기 때는 약 619억원 적자를 냈지만, 올해 상반기 때는 224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으며 삼성전기도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약 360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영업이익의 약 3.8배를 거뒀고, 호텔신라도 올 상반기 약 1137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해 지난해의 4배 정도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다만 여전히 그룹 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비중이 90%를 넘어서고 삼성전자 사업부 중에서도 반도체 사업이 속한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의 영업이익 기여도가 절대적으로 큰 상황임은 변함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 전체 이익에서 DS의 영업이익 23조4천500억원 비중은 76.9%로 지난해 상반기 비중 72.1%보다도 더 커졌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