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16: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김동연 부총리에 바이오 규제완화 요청

김 부총리 "바이오산업 몇가지 규제 대해 말 있었다"
"어떤 사안 긍정적, 어떤 사안 좀 더 검토 필요"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8-06 15:47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을 마친 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환송을 받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만남을 가진 가운데, 삼성 측이 김 부총리에 바이오산업의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이 부회장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삼성 측이 바이오산업과 관련한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영업기밀 상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바이오 산업에 있어서 몇 가지 규제에 대해 말이 있었다. 또한 평택 공장 전력 문제나 외국인 투자 문제에 대해서도 건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삼성 측의 요청에 일단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김 부총리는 "어떤 사안은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한 것도 있고 어떤 사안은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말한 것도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와 이 부회장은 이날 미래 대비, 상생협력, 국내외 투자자 신뢰 제고 등 세 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눴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의 대화가 경제 앞날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유익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경제 앞날을 위해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준비하는 틀에 대해서 이야기했다"며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반도체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눴고삼성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어 굉장히 반가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대표 기업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국민의 지지와 국내외 투자자의 신뢰가 중요하다"며 삼성전자 측에 투명한 지배구조나 불공정행위(개선)에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6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삼성전자를 방문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올해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만나 미래 투자 및 고용 확대 등을 논의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