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2일 17: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영풍 "석포제련소, 허위사실 유포 도 넘었다"…법적 대응

"환경단체 허위사실 유포에 예외 없다"...강력 대응 조치
"환경운동 가장한 불법적 기업 말살 행위, 의연하게 맞설 것"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8-08 15:52

영풍 석포제련소가 "환경단체의 거짓말,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며 정수근 영풍제련소 공동대책위원회 위원장 등을 법적 대응키로 했다.

영풍 석포제련소는 "몇몇 환경운동가들이 석포제련소가 밤에 조업량을 늘려 유해한 가스가 석포 하늘을 뒤덮는다는 거짓말을 살포하는 등 악랄한 수법으로 괴담을 퍼뜨리고 있다"며 "환경단체 허위사실 유포에 예외 없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영풍 측은 "TMS(원격자동측정망)는 굴뚝이나 방류구의 배출물질을 24시간 측정해 실시간으로 환경공단으로 전송하는 장비"라며 "TMS는 관련 법령에 따라 그 설치 대상과 측정 항목 등이 정해지고 그 관리 역시 법령에 따라 엄격하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영풍이 임의로 설치 여부를 결정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정수근 영풍 석포제련소 공동대책위원장은 언론을 통해 "60여 개의 굴뚝이 있지만 TMS(대기오염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시스템) 장치는 고작 4군데밖에 설치돼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영풍제련소 공동대책위원회는 영풍제련소봉화군대책위원회, 안동환경운동연합, 영남자연생태보존회 등 대구·경북을 비롯해 부산·경남 등 낙동강 주변 지역 40여개 시민·환경단체로 구성돼 있다.

이에 영풍은 "정수근 씨는 영풍 측이 의도적으로 TMS를 설치하지 않는 것처럼 주장할 뿐만 아니라 설치되지 않은 굴뚝으로 대량의 오염물질을 불법적으로 배출한다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한 자료를 통해 "거대한 일관 공정인 제련 공정의 특성상 낮에는 조업량을 줄였다가 밤에는 갑자기 조업량을 늘리는 식의 공장 가동은 제련업에서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며 "단일 기업에 대한 대응을 넘어서서 제련 산업을 절단 낼 수 있는 온갖 언어적 폭력을 서슴지 않는 작태는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허위 괴담을 지속적으로 유포하며 석포제련소 폐쇄를 주장하는 것은 시민의 건강과 자연을 보전하고자 하는 순수한 환경운동이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배후의 다른 특정한 목적을 위한 의도적인 작업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영풍 관계자는 "그동안 개인 운동가들을 충분히 존중하며 대화를 위해 노력해 왔지만 번번이 돌아오는 것은 조롱과 훼방이었다"며 "석포제련소는 조업 중단 우려에 국제 아연 가격이 요동칠 정도로 세계 금속 산업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하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영풍은 향후 "수많은 근로자, 가족, 거래 업체들의 생존을 책임져야하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주민 건강과 환경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환경운동을 가장한 불법적 기업 말살 행위에 대해서는 의연하게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석포제련소는 기준을 초과해 수질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등 환경기준을 위반해 조업정지 20일 행정처분을 받자 이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1970년부터 가동에 들어간 석포제련소 조업정지 결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석포제련소는 경북 봉화군 석포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1970년부터 48년동안 가동 중인 연간 36만t의 아연을 생산하는 세계 4위 규모 제련소다. 특히, 경북 북부 유일한 제조시설이자 지역주민 2200여명, 세대 수 1070여 세대가 사는 석포면 1600여명의 지역 주민을 고용하고 있는 매출 1조의 공장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