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5일 16: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이오스탠다드, 초미세먼지 클렌징하는 화장품 원료 '퓨리톡스' 출시

드럼스틱나무의 씨앗에서 추출한 EWG1등급 천연성분
식물성 이온에 의한 킬레이팅 반응으로 미세먼지를 흡착·응집

임태균 기자 (ppap12@ebn.co.kr)

등록 : 2018-08-09 17:14

▲ 바이오스탠다드 대표 이미지 [사진=바이오스탠다드]

바이오스탠다드가 피부 표면의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를 클렌징할 수 있는 안티폴루션 화장품 원료 '퓨리톡스'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바이오스탠다드는 코스메슈티컬 처방 및 모듈원료 개발 전문기업이다.

퓨리톡스는 모링가 올레이페라로 알려진 드럼스틱나무의 씨앗에서 추출한 EWG1등급 천연성분으로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를 빠르고 강력하게 흡착 및 응집하여 클렌징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안티폴루션 화장품은 단순 피부 코팅막을 통해 피부 표면의 미세먼지 부착을 막는데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상 생활 중 땀과 유분으로 인해 코팅막과 미세먼지가 함께 뒤섞여 오히려 미세먼지에 의한 피부독성을 증가시킨다는 지적이 있었다.

바이오스탠다드 연구팀의 기술로 개발된 퓨리톡스는 기존 안티폴루션 원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피부 표면에 붙어 있는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PiCC(Phyto-ion Clustering Chelation) 기술을 적용해 피부에 이미 침투한 미세먼지라도 식물성 이온에 의한 킬레이팅 반응으로 미세먼지를 흡착·응집시켜 입자의 크기를 증가시켜 제거하는 형태다.

제18호 화장품시험검사기관 와이에스환경기술연구원의 철저한 성능검증도 통과했으며, 지식재산권(모링가 추출물을 함유하는 미세먼지 흡착 또는 제거용 조성물) 확보도 완료했다.

조영욱 바이오스탠다드 대표이사는 "퓨리톡스는 올해 1분기 해외 원료박람회에서부터 기술력을 주목받아 미세먼지 오염이 극심한 중국에 선출시 및 제품화 되기 시작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관련 제품을 적용한 안티폴루션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