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5일 16: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수도권-지방 양극화 심화…9월 전국 2만2646가구 분양

전국 6만여 가구 미분양…지방은 수급 조절 필요
9월 수도권 1만3806가구·지방 8840가구 분양 예정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8-10 00:01

▲ ⓒEBN
다음달 전국에서 2만여 가구가 분양을 앞둔 가운데 수도권과 지방간 분양시장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6월 집계된 미분양 물량 6만2050가구 중 84.67%인 5만2542가구가 지방 소재다. 지난 2016년 초만 해도 엇비슷했던 수도권과 지방의 미분양 온도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이다.

대구, 대전 등 일부 지방에서 청약 경쟁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그 외 지방은 복합적인 이유로 미분양 아파트가 쌓이고 있다. 워낙 많은 물량이 단기간에 공급되기도 했으며 지방 경제의 기반인 조선업·제조업의 침제가 주택시장으로 전이된 영향이 크다.

정부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채'를 보유해야 한다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상대적으로 보유가치가 낮은 지방 아파트의 선호도 하락이 지방 미분양을 키웠다는 업계의 분석도 나온다.

선주희 부동산114 연구원은 "미분양 물량은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미분양관리지역을 지정해 관리하고 있지만 적극적인 수급 조절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중 다음달 전국에서 2만2646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1만3806가구, 지방은 8840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분양 연기를 거듭하던 서초구 서초동 '래미안리더스원'이 분양에 돌입한다. 삼성물산이 올해 강남권에서 공급하는 첫 아파트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분양물량이 가장 많은 경기는 8033가구를 쏟아낼 예정이다. 경안시장 재개발을 통해 공급되는 광주 경안동 '광주금호리첸시아', 송내제1-2구역을 재개발하는 경기 부천시 송내동 '래미안어반비스타', 원곡연립2단지를 재건축해 공급하는 경기 안산시 원곡동 '안산원곡e편한세상' 등 정비사업 물량이 다수를 차지한다.

지방은 △부산(2255가구) △경북(2069가구) △전남(1510가구) △경남(1231가구) △광주(1092가구) 등에서 분양을 개시한다.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부산전포1-1e편한세상(1401가구)', 경북 구미시 고아읍 '문성레이크자이(975가구)', 전남 목포시 상동 '상동중흥S-클래스(640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