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1일 1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갤노트9 공개] 갤럭시노트8·갤럭시S9+와 다른점은?

주요기능 계승하는 동시에 하드웨어 스펙은 강화
무게, 두께 늘었지만 다이아컷 등 적용해 슬림해보이는 효과 구현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8-10 00:30

▲ (왼쪽부터)갤럭시노트8,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갤럭시노트9'이 공개된 가운데 전작인 갤럭시노트8, 상반기 전략폰인 갤럭시S9+와의 차별점에도 관심이 모인다.

노트9은 노트8과 갤럭시S9+의 주요 기능을 계승하면서도 배터리, 저장용량, 프로세서, S펜 등 스펙을 강화해 현존하는 스마트폰 가운데 최강의 스펙으로 거듭났다.

디자인은 더욱 고급스럽게 정제됐다. 언뜻 보면 노트8과 유사해 보이지만 제품 측면에 메탈프레임 다이아컷을 적용해 유·무광의 조화로움을 전달하면서도 슬림해보이는 효과를 구현했다.

후면 카메라도 제품 전체 색상과 맞춰 입체감있게 보이도록 했으며 이전까지 카메라 옆에 위치했던 지문인식센서를 아래로 내려 사용성을 개선했다.

다만 무게와 두께는 노트8과 갤럭시S9+ 대비 다소 무겁고 두꺼워졌다. 40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됐기 때문. 전작 노트8과 비교하면 두께는 0.2mm 두꺼워졌고 무게는 6g 증가했다.

무게와 두께가 늘긴 했지만 늘어난 배터리 용량 덕에 노트9 사용자는 방전 걱정 없이 스마트폰을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또한 AP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주는 쿨링 시스템도 전작들에 비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성능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해 장시간 고사양 게임을 하더라도 안정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을 데스크탑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삼성 덱스(DeX)'도 진화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덱스 출시 이후 사용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니 키보드, 마우스 등 주변장치 구비에 어려움을 느꼈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에 주변장치 없이도 덱스를 쓸 수 있도록 간편성에 집중해 기능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노트9부터는 덱스 사용 시 스마트폰을 키보드나 마우스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노트9과 TV, 모니터를 HDMI 어댑터로 연결하기만 하면 별도의 액세서리 없이 바로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애플리케이션, 게임을 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아울러 기존에는 덱스를 연결하면 스마트폰을 쓸 수 없었으나 이번 노트9부터는 듀얼스크린이 적용돼 홈키를 누르면 덱스 사용 중에서 문자 답장이나 노트 기능을 사용하는 등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

블루투스를 탑재한 S펜도 이전보다 더 똑똑해졌다. S펜 버튼을 누르는 동작만으로 즐겨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거나,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게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9의 기능을 대폭 강화하면서 내장 메모리를 기존 64GB, 128GB, 256GB에서 128GB, 512GB까지 늘려 출시한다. 특히 512GB 모델에는 8GB램이 적용된다.

▲ 갤럭시노트8,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스펙 비교.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