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5일 16: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쌍용차, 9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협상 타결…"동결·임원 10% 반납"

임금동결 주주 및 금융권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회사 정상화 의지 메시지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8-10 12:46

▲ 쌍용차 전경ⓒ쌍용차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지난 9일 임금 및 단체 협약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0.1%의 찬성률로 2018년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로써 쌍용차는 2010년 이후 9년 연속 무분규 교섭의 전통을 이어나가면서 회사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단협 협상은 14차 협상에서 도출된 잠정합의안이 투표 참여조합원(3265명)의 50.1% (1636명)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

이번 협상의 주요 내용은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임금은 동결하되 이에 부응해 △일시금 100만원을 지급키로 하였으며 별도 합의사항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미래발전전망 특별협약서 체결 △주간연속 2교대 (8+8) 시행 등이 포함돼 있다.

무엇보다 노사는 이미 확정된 신제품개발을 위해 향후 3년간 집중적으로 투자가 진행될 예정인 만큼 이번 임금동결은 주주 및 금융권을 비롯한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쌍용차의 정상화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직원들의 고통 분담과 위기극복 노력에 부응해 임원들 역시 회사의 경영을 책임지고 있는 리더로서 쌍용차 미래를 위해 한마음으로 동참하고자 올 8월부터 임금 10%를 반납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또한 노사는 시장 경쟁력과 고용안정 확보를 위한 노사의 책임과 노력을 규정하는 미래 발전전망 특별협약서를 체결키로 했다.

특별 협약서에는 신차 및 상품성 개선 프로젝트, 신기술 개발, 해외시장 다변화 추진, 협약서 이행점검을 위한 경영발전위원회 개최에 이르기까지 실질적인 계획과 방안들이 담겨 있다.

아울러 올해 4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주간 연속 2교대제(8+9)를 오는 9월 17일부터 개편(8+8)하기로 하고 생산능력 제고를 위한 세부 제반 사항은 근무형태변경 추진위원회에서 협의키로 했다.

쌍용차는 9년 연속 무분규로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함에 따라 글로벌 판매물량 증대는 물론 신차개발과 회사 중장기 발전전략 실현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전반적인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노동조합의 대승적인 합의로 9년 연속 무분규 협상 타결의 전통을 이을 수 있었다”며 “노사가 현재 어려움을 공유하고 결단을 내린 만큼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노사가 함께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