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4일 12:2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아파트값 7주 연속 상승폭 확대

서울 아파트 매매가 0.15% 올라
강남권 재건축 상승폭, 전주 대비 다소 둔화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8-17 11:01

▲ 서울 강서구의 아파트촌 모습.ⓒEBN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7주째 확대됐다. 정부가 서울 전역에 대해 투기 점검에 나섰지만 각종 개발 호재가 풍부한 은평·여의도·용산과 그 인근에 위치한 서대문, 양천 등 비강남권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분위기다.

실제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을 주도한 곳은 비강남권 지역들로 나타났다. 마포와 성동, 동작, 서대문, 동대문, 관악, 중구 등 7개 구의 연초 대비 누적 상승률이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를 뛰어넘었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5% 올라 일반아파트(0.16%) 중심으로 7주 연속 상승폭을 이어갔다. 서울 25개구가 모두 상승했으며 서대문과 양천, 도봉 등 비강남권 지역이 상승흐름을 주도했다. 강남권에 밀집한 재건축은 0.11%의 변동률로 5주 연속 상승했지만 전주(0.18%) 대비로는 다소 둔화됐다.

서울은 정부의 대대적인 투기 단속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비강남권 소규모 단지와 중소형 물건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어졌다. △서대문(0.28%) △양천(0.27%) △도봉(0.27%) △구로(0.25%) △강서(0.24%) 은평(0.24%) △마포(0.22%) △관악(0.21%) △성북(0.20%) 등이 상승률 상위지역에 포진했다.

이밖에 신도시(0.04%)와 경기·인천(0.03%)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분당(0.08%) △위례(0.07%) △판교(0.06%) △평촌(0.05%) 등을 중심으로 상승한 반면 일산(-0.02%), 파주운정(-0.02%) 등은 하락해 양극화된 분위기다.

경기·인천도 △광명(0.44%) △과천(0.35%) △성남(0.08%) 등 서울 인접지 중심으로 정비사업이나 리모델링 재료가 있는 곳은 오르고 △안성(-0.03%) △평택(-0.03%) △안산(-0.02%) 등 외곽지역은 하락해 양극화된 양상이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기반시설과 교육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서울은 0.02% 상승했다. 반면 전반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원활한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와 0.00% 변동률로 약보합 움직임을 나타냈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정부가 이달말 투기지역 추가 지정과 재건축 가능연한 연장 등의 추가 부동산 대책을 예고한 상황"이라면서도 "현재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고려하면 지역 내 호재가 있는 지역 중심으로 매매가격 상승흐름이 더 이어질 것 같다"고 전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