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6: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여의도 까톡] 책임 전가하기 바쁜 '유진투자증권 사태'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8-08-19 00:01

▲ 김채린 EBN 금융증권부 기자.
"그 개인 투자자가 주식 병합 과정에서 전산상의 오류가 없다고 생각해 정말 일말의 의심도 없이 해당 주식을 매도했을까요?"

최근 한 개인투자자가 3월 미국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종목 665주를 구매한 뒤 해당 주식을 매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유진투자증권 사태'와 관련해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가 내놓은 말이다. 금융당국이 관리 및 감독 역할에 책임을 통감하기 보다는 유진투자증권 사태의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고자 하는 태도를 어렴풋이 짐작케 한다. 금융당국의 안일한 태도에 일각에서 당국이 삼성증권 사태 이후에도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해당 주식은 5월 미국 시장에서 병합되면서 주식 수가 4분의 1로 줄었고 1주당 가격은 4배 올랐다. 시차로 유진투자증권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에 병합 사실이 반영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 개인투자자는 665주를 매도해 17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금융당국의 태도와 결(?)을 같이 하는 듯 예탁결제원은 책임을 증권가에 미뤘다. 예탁결제원 측은 유진투자증권 사태와 관련해 "해외 주식 권리배정 시스템으로 CCF(증권사 간 데이터 자동 송수신 시스템)를 구축했다"면서 "시스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증권사들이 비용 등의 금전적인 이유로 사용하지 않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책임을 미루려는 모습은 증권가도 마찬가지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유진투자증권의 한 관계자는 "자동화 권리배정 시스템이 없는 해외 상품이라 회사에서 수작업으로 주식 병합을 관리하다 보니 이런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개인 투자자가 미처 병합되지 않은 주식 매도로 본 이익을 유진투자증권에 반납하면 좋은데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딘가 찝찝함이 느껴지는 쉽게 말해 책임을 기관의 시스템과 개인 투자자의 양심에 미루는 듯한 모양새의 답변이다.

예탁결제원은 금융위원회 산하 공공기관으로 기관투자가와 개인투자자가 보유한 주식 및 채권 등의 증권을 종합 관리한다. 특히 증권의 집중예탁 및 결제업무를 담당하는 곳은 국내에서 예탁결제원이 유일하다.

예탁결제원의 주장에 따라 증권사가 비용적인 문제로 CCF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지 못하다면 그 역시 문제다. 예탁결제원이 증권사가 왜 CCF 시스템을 미도입했는지 알고 있으면서도 해당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방치했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의 산하 기관인 만큼 예탁결제원이 당국의 눈치를 보는 것까지는 좋다. 그런데 시스템적 문제가 발생했는데 해당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관과 그 기관을 관리하는 당국이 문제의 책임을 증권사 또는 개인투자자에 돌리는 모양새는 다소 궁색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