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그룹, 지주사체제 전환 마침표…"그룹 재도약"

현대삼호 분할합병, 미포조선 보유 현대중 지분 매입
각 사업별 중간지주사 체제 구축으로 사업경쟁력 제고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8-22 16:58

현대중공업그룹이 증손회사 지분문제 해결, 순환출자고리 해소 방안을 발표하며 2016년말부터 진행해 온 지주사 체제 전환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주사체제 완성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향후 각사의 고유사업에 집중하고, 적극적인 배당정책을 실시해 주주가치 향상에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중공업그룹은 배당성향을 지주사의 경우 70%이상, 자회사는 30%이상을 유지하는 배당정책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은 22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현대삼호중공업을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 투자회사를 현대중공업이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지주의 증손회사였던 현대미포조선이 손자회사로 편입돼, 현대중공업그룹은 지주사 행위제한 요건중 하나인 증손회사 지분문제를 해결하게 됐다.

이번 분할합병 이후 현대중공업은 주요 조선 자회사인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을 자회사로 직접 지배, 그룹내 조선지주회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향후 현대중공업은 조선지주회사로서 조선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 및 사업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해 왔으나, 주주 및 투자자들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 방안을 선택했다”며, “또한 현대삼호중공업도 향후 업황 회복이 가시화되는 시점에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달 중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이후 임시주주총회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올해 12월까지 분할합병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날 현대중공업지주와 현대미포조선도 순환출자 해소를 위해 각각 이사회를 열고 현대미포조선이 보유한 현대중공업지분 3.9%를 시간외대량매매방식으로 현대중공업지주에 매각할 것을 결의했다. 주당 매각 가격은 22일 종가인 11만 7000원이며 매각규모는 약 3183억원이다.

이번 지분매각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룹 내 현대중공업 → 현대삼호중공업 → 현대미포조선 → 현대중공업으로 이어지는 순환출자고리를 완전히 해소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모든 지주사 요건을 충족하는 한편, 주요 자회사의 지분을 30% 이상 확보하며 안정적인 지주사 체제를 성공적으로 구축하게 됐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분할합병으로 지주사체제의 전환 과정에서 남아있던 불확실성을 해결해 그룹의 재도약을 위한 여건을 조기에 마련했다”며, “앞으로 조선의 현대중공업, 정유화학의 현대오일뱅크 등 각 사업별 주력회사를 중심으로 사업경쟁력 강화에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6년 11월 사업분할 결정을 시작으로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발표했으며, 2017년 2월 주주총회 결의를 거쳐, 4월 현대로보틱스,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등 신설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8월에 현물출자 유상증자, 11월에 하이투자증권 매각 등을 결정하며 지주사 전환 과정을 진행해왔다.

또한 지난 2018년 3월에는 기존 현대로보틱스를 현대중공업지주로 사명을 변경, 본격적인 지주회사의 출범을 알렸다. 이번 분할합병과 순환출자고리 해소를 마지막으로 현대중공업그룹은 모든 지주사 행위제한요건을 충족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