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현대상선에 5조 투입하면 해운업 살아날까?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8-24 13:50

"현대상선을 살리는 건지 한국 해운업을 살리겠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정부와 채권단이 현대상선에 5조원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한 해운업 관계자는 이렇게 토로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한국해양진흥공사 등은 현대상선에 5조원을 투입, 선박과 터미널 확보를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4월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며 향후 3년간 200척 이상의 발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공적자금 3조원, 민간금융 및 선사 자부담 5조원 등 총 8조원 규모다.

8조원 중 5조원이 현대상선을 위해서만 쓰인다는 얘기다. 일단 3조원은 현대상선이 국내 조선 빅3에 발주한 초대형선박 20척 건조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한진해운 파산으로 경쟁력이 악화된 한국 해운업을 살리기 위해서는 현대상선에 자금 지원은 불가피하다.

현대상선은 현재 세계 컨테이너선 시장이 치킨게임으로 치닫는 상태에서 이미 초대형선을 확보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한 외국 경쟁선사와 경쟁이 되지 않는다.

무역에 의존하는 우리나라에서 해운산업은 절대적이다. 대규모 자본을 투입해서라도 치킨게임에서 국적선사를 생존시켜 기간 항로의 시장점유율을 지켜나가야 한다.

해운산업 내 치킨게임은 살아남은 선사가 시장 점유율에 따라 수익을 독차지하는 제로섬 게임이다. 현재의 적자를 이유로 투자를 멈출 경우 향후 해운·조선에서 오는 경제이익을 포기하는 것과 다름없다.

현대상선 선복량은 41만TEU(세계 11위) 수준이다. 세계 선사들의 대형화로 시장 과점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규모 확대는 필수다. 더욱이 현대상선은 지난해 4000억원대에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7년 연속 적자다. 장기간 영업손실이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다.

자금 투입을 두고 혈세낭비라는 지적도 나오지만 일단 산업은행 입장에선 수조원의 공적자금이 들어간 상황에서 현대상선이 어려워질 경우 투자금 회수가 어렵기 때문에 매각할 때까지는 살려 놔야한다.

한진해운이 없어진 상황에서 현대상선 지원을 통해 정상화시킨 다음 자금을 회수하는 게 가장 바람직한 방향이다. 해운업 전문가들도 현대상선이 선박 발주를 통해 덩치를 키워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다.

이를 위해서는 2020년 세계 최대 얼라이언스 2M과의 협력관계가 끝나는 현대상선 자체도 영업력을 키워야 한다. 이를 못하면 결국 혈세낭비라는 것을 자인하게 된다.

문제는 대규모 자원을 투입하면 현대상선뿐만 아니라 타 국적선사들 그리고 한국 해운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느냐다.

국내 해운업계는 취약한 자본구조, 소규모 선사의 난립, 비용 경쟁력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 그간의 처방은 국내 해운산업의 체질을 바꾸지 못하고 위기를 임시적으로 보완하는 수준에 그쳤다. 이는 시황 침체기마다 위기를 겪게 만들었다.

산업은행은 '현대상선 정상화 뒤 매각'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에 앞서 현재 불황을 견디는 수준으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만일 이번에 투입한 자금이 단기간에 추진력을 잃게 된다면 세계 해운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지 못하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따라서 국내 해운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업황에 따라 흔들리는 취약성에서 벗어나야 한다.

정부의 현대상선 지원 소식이 발표될 때 마다 "현대상선에 수조원을 투입할 거면 왜 한진해운을 살리지 않았냐"는 목소리가 여전히 높다. 지원의 명분의 서기 위해서는 해운업 경쟁력 확보가 우선이라는 것을 잊지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