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17: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가상화폐 거래소, 해외진출 시동의 명암

정부규제 도피성 사업 확장 VS 시장선점 위한 대처
해외진출 온도차 속 관심은 有…"타당성 검토중"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8-08-29 15:37

▲ 빗썸 대전 고객센터ⓒ빗썸

가상(암호)화폐 거래소가 해외진출 등을 통해 사업 확장을 모색중인 가운데 이를 두고 정부의 규제를 피해 해외로 도망가는 도피성 사업 확장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29일 가상화폐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는 해외진출을 꾀하고 있다. 지난달 코인원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코인원 인도네시아'를 설립하고 베타서비스를 오픈했다. 코인원은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글로벌 무대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이다.

코인원 측은 "인도네시아의 인구수는 2억명이 넘고 섬 지역 특유의 지리적 특성이 작용해 IT기기 사용률이 높다"면서 "그 결과 핀테크 산업에 대한 정부의 관심도가 높아져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졌다"고 진출 배경을 말했다.

빗썸도 해외 지사 설립을 모색중이다. 지난달 빗썸은 태국과 일본에 사이트를 구축하고 가상화폐 거래소 설립을 추진했다. 태국 SEC와 일본 금융청에 가상화폐 거래를 위한 면허 취득도 준비중이다. 이외에도 싱가포르·영국·태국·일본 등의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빗썸 측은 "해외 관련 사업에 타당성 등을 검토중인 단계로 눈 여겨 보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사업을 구체화 시킨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사업확장을 두고 일각에서는 부정적인 의견도 제기됐다. 블록체인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의 강한 규제로 가상화폐 업계가 신규 고객 유치, 자금 유입 등의 한계에 봉착한 것 역시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국내외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등의 문제가 끊이질 않고 발생하는 만큼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국내 가상화폐 업계 한 관계자는 "가상화폐에 대한 국내 정서는 정부를 기준으로 봤을 때 냉담한 것이 사실이지만 해외의 경우 오히려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관련 시장의 파이를 키우려는 움직임도 있어 해당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이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부의 규제를 피해 달아나기보다 거래소의 해외 진출을 통해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해외에서 확장하려는 의도"라며 "가상화폐와 관련된 정부 규제는 향후 완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정부 규제 회피성 사업확장이라면 인도네시아 보다는 현지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가 뒷받침되는 해외에 지사를 설립하는 게 좀 더 타당할 것 같다"고 일축했다.

해킹 등과 관련해선 "사규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해킹이 발생한다면 해외 지사와 한국 본사 역시 동일선상에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외사업 확장 등과 관련해 가상화폐 거래소 등을 회원사로 두고 있는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이와 관련해 아는 바가 없다"는 대답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