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인프라코어, 독일에 엔진 부품공급센터 열어

한국, 미국 이어 세 번째…유럽내 수요 대응능력 개선
현지 대형 고객 밀착지원으로 시장 경쟁력 강화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8-30 10:57

▲ 두산인프라코어가 독일 할레에 유럽 엔진PDC를 설립하고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독일 라이프치히 인근 할레(Halle)에 유럽시장을 관할하는 엔진 부품공급센터(Parts Distribution Center, PDC)를 설립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문을 연 유럽 엔진PDC는 약 1000㎡ 규모로 4600여개의 엔진부품을 취급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같은 지역에 위치한 유럽 건설기계PDC의 운영 노하우와 선진 체계를 엔진부품 공급에도 접목할 방침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고객사 및 딜러의 긴급 주문에 대응할 때 평균 7일 가량 소요되던 것에서 2일 이내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정기 주문의 배송 주기도 기존 월 1회에서 주 1회로 크게 짧아졌다"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독일 지게차 제조사인 키온(KION)과 두산밥캣 등 유럽 내 대형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또 산업·선박·발전기 등 유럽 내 엔진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PDC 규모와 공급역량을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장(부사장)은 "유럽 PDC 설립으로 보다 적시에 효율적인 부품 공급이 가능해졌다"며 "엔진 사업의 글로벌 부품·서비스 네트워크 구축 및 개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