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5: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향한 원희룡 지사 '일침'에 가상화폐 업계 "신호탄 쐈다"

가상화폐 업계 "제주도에 가상화폐 관련 노하우 제공할 여지 있다"
원 지사 "문 정부 가상화폐 규제, 관련 산업 문 닫는다고 해결되지 않아"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8-08-31 15:19

▲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최근 가상화폐(암호화폐) 업계에 대한 정부의 규제 방침을 두고 '쓴 소리'를 한 가운데 업계 관계자들은 원 지사의 행보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31일 가상화폐 업계 관계자 A씨는 "제주도 쪽이 가상화폐에 대해 호의적인 것은 이미 공공연한 사실 가운데 하나"라면서 "아무래도 지역구 단위에 움직임은 가상화폐 업계에 일종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본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원 지사가 최근 들어 가상화폐 유관 행사에 참석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어 정부에서 가상화폐 업계에 손을 놓고 있는 상황에서 업계에 다시 한 번 불을 지필 수 있는 원동력이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 B씨는 "블록체인기술과 가상화폐를 별개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아는데 두 개는 분리할 수 없는 산업"이라며 "제주도가 블록체인 및 가상화폐 특별 구역으로 형성되는 것은 긍정적인 행보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와 관련된 의견도 나왔다. B씨는 "과거 모 행사장에서 원 지사를 본 적이 있는데 행사장에서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는 것을 들어보니 가상화폐나 블록체인에 대해 단발적인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정부의 규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가상화폐 업계 관계자 C씨는 "제주도가 가상화폐 특구로 지정되면 정말 좋을 것 같으면서도 원 지사가 가상화폐와 관련해 추구하는 방향이 현 정부 정책과 정면으로 충돌해 약간 우려스러운 부분이 없지 않다"고 토로했다.

제주도 특구 지정시 직접적인 참여 의견을 제시한 곳도 있었다. 업계 관계자 C씨는 "아직 제주도가 가상화폐 특구로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누군가 나서서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을 가져주는 것은 좋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아직 확실하게 구체화 된 부분은 없지만 제주도에 가상화폐 사업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생각이 있다"고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전날 원 지사는 청와대에서 열린 '제 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주도를 특구로 지정해 한국 블록체인을 세계와 연결하는 허브도시로 이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원 지사는 문 대통령에게 "가상화폐와 관련해 당국이 걱정하는 조세 및 탈세 등은 방안을 찾고자 해야지 관련 산업의 문을 닫는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현재 정부가 블록체인 및 가상화폐에 대해 내린 규제책은 잘못됐다"고 피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