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1일 15: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건설, 3100억원 규모 싱가포르 병원공사 본계약

쌍용건설 및 현지업체와 컨소시업 구성, 일본 유수업체 제치고 수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9-03 11:36

▲ 대우건설 WHC 종합병원 조감도.ⓒ대우건설
대우건설과 쌍용건설은 반년 전 낙찰의향서(LOA)를 접수한 싱가포르 WHC 종합병원의 본계약을 지난 8월 31일 현지에서 체결했다.

싱가포르 보건부(Ministry of Health, MOH)가 발주한 WHC는 싱가포르 북부 우드랜드 지역에 지하 4층에서 지상 7층 6개동으로 들어서는 1800병상 규모(연면적 24만6000㎡)의 종합병원이다.

급성 및 지역사회 병원, 외래환자 전문치료센터, 장기 치료센터 및 요양원 등의 별도 의료기관으로 운영되는 첨단 IT가 접목된 대규모 미래형 종합병원으로 지어질 예정이다.

공사금액은 총 7억 달러 규모로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33개월이다. 각 사의 지분은 쌍용건설 40%, 대우건설 40%, 코브라더스 20%로 구성된다. 대우건설의 계약금액은 3114억원이다.

지난 3월 대우·쌍용건설 컨소시엄은 국내외 유수한 병원 시공 실적과 함께 차별화된 대안설계 및 공법 제시를 통해 시미즈 및 오바야시 등 일본 굴지의 건설사 컨소시엄을 제치고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쌍용건설 JV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국내 업체간 JV 구성을 통해 저가 경쟁을 피하고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5건의 대형 병원공사를 독식하고 있는 일본업체를 기술평가에서 따돌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