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6:4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유출…1명 사망·2명 의식불명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9-04 17:06

▲ 기흥캠퍼스.ⓒ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삼성전자는 4일 오후 1시55분경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에 있는 화재진화설비 이산화탄소 밀집시설에 협력업체 '창성' 소속 직원 3명이 쓰러진 것을 발견하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오후 3시 43분 이 모씨(24)가 사망했으며 주 모씨(26)와 김 모씨(54)는 의식불명 상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상자 발생 원인은 이산화탄소 유출로 인한 질식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관련 부처의 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