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2: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신혼희망타운 맞춤형 보육특화 나선다

영·유아 건강과 안전 모두 케어하는 최적 보육환경 제공
냉·난방 시스템에어컨, 스마트환기, 에어샤워기 등 다양한 첨단시설 적용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9-06 14:24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신혼희망타운, 육아특화형 공공임대주택에 적용을 위한 맞춤형 보육특화시설 설비기준을 마련했다.

6일, LH는 지난해 '주거복지로드맵' 발표 이후 곧바로 공공주택 보육부문에 대한 건축적·공간적 특화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구별 여건 및 단지별 특성에 따라 어린이집, 공동육아나눔터, 장난감도서관, 맘스카페, 키즈카페, 실내놀이터 등 다양한 시설을 건축계획에 반영하고, 이번에 냉·난방설비, 위생설비 및 환기설비 등을 보강해 첨단 보육특화시설로 안심하고 육아할 수 있는 쾌적하고 깨끗한 보육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보육특화시설 설비기준은 냉·난방겸용 시스템에어컨, 화상방지 수도꼭지, 높낮이조절형 세면대,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장난감 살균기와 초음파식 장난감세척기 등 건강한 육아환경 조성을 위한 다양한 설비가 반영됐다.

특히,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능동적인 대응을 위한 미세먼지·CO2 감지센서와 환기장치가 연동되어 오염물질을 자동배출하는 스마트 환기시스템을 적용했다.

또한 외부 먼지 유입을 차단을 위한 에어샤워기 등 현관청정시스템과 중앙집진식 진공청소시스템이 도입돼 영·유아를 외부 오염 물질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제헌 LH 주택시설처 설비계획부장은 “정부의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정책에 적극 부응하기 위해 육아·보육 중심의 신혼부부 거주특성과 젊은 세대의 Needs를 설비계획에 반영했고, 영·유아의 건강과 안전을 모두 케어하는 보육환경 제공으로 입주자 주거만족도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