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5: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25개구 아파트값 8·2대책 이후 16% 상승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9-06 16:40

▲ 서울 강서구 아파트촌 모습ⓒEBN
지난해 발표된 8.2부동산대책 이후 1년간 서울, 경기, 대구 규제지역의 집값은 고공 상승세를 나타냈다.

6일 부동산114와 업계에 따르면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서울 25개 구의 최근 1년간 3.3㎡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16.4%에 달했다.

지난 5년 연간 상승률 2013∼2014년 0.7%, 2014∼2015년 5.5%, 2015∼2016년 6.2%, 2016∼2017년 12.4%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경기도에서는 성남시의 상승률이 19.3%로 가장 높았다. 성남시 분당구는 투기과열지구에 포함돼 있다. 이밖에 규제지역인 하남 16.4%, 과천 13.5%, 남양주 10.5%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하반기 중 투기과열지구에 속한 지역 내 신규 아파트 단지들이 대규모 분양에 나설 예정이라 집값을 상승시키는 힘으로 작용할 수 있다.

8.2대책으로도 집값이 잡히기는커녕 오히려 급등하는 모습을 보이자 정부는 지난 27일 서울 4개 구를 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경기 광명·하남·안양 동안구·광교택지개발지구는 투기과열지구로 규제 수준을 높였다.

아울러 금주나 내주 중 집값 안정 대책을 또 발표할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최근 당정청을 통해 언급되고 있는 서울 인근 지역의 주택 공급 확대와 대출·세금 규제 등이 망라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