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5: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이노 육성기업 우시산, 제품구매식 펀딩 목표초과 달성

SK 울산CLX와 울산 남구청이 공동 선발
지난해 사회적기업 인증받아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9-07 16:29

▲ 네이버 온라인 기부포털 사이트 해피빈에 게재된 '우시산' 펀딩 화면 캡처본. ⓒSK이노베이션

울산 지역에 기반을 둔 고래를 테마로 한 사회적기업 우시산은 네이버의 기부, 사회공헌 포털인 해피빈과 공동 제품구매 방식의 펀딩에서 시작 5일만에 목표를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 회사는 SK이노베이션이 전주비빔빵, 컨티뉴에 이어 3번째 스타 사회적기업으로 육성 중이다.

우시산은 지난 8월 27일 노인, 경단녀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고래를 테마로 직접 제작한 제품을 들고 네이버 해피빈 펀딩에 참여했다. 펀딩을 시작한지 5일만에 목표금액 100%인 300만원을 달성하고 9월 7일 기준 452만원(151%)을 기록하며 목표를 초과 달성하고있다.

우시산은 지난 2015년 울산시 남구청과 SK 울산CLX가 함께 진행한 ‘사회적 기업 창업팀’ 공모사업에 선정돼 받은 창업 지원금으로 3명의 어르신을 채용하며 창업한 뒤 지난해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

실버 바리스타를 채용하고 지역 작가들이 희망을 펼칠 무료 전시공간을 제공하는 갤러리 카페로 출발한 우시산은 지난 3년간 마을행복공방, 고래박물관 기념품점, 고래문화마을 우체국 운영 등으로 확장됐다. 함께하는 직원도 실버 바리스타 및 경력단절 여성 등 정직원 10명, 자원봉사자 15명으로 늘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우시산은 수익성에서 한계를 돌파하기 위한 돌파구로 울산의 주요 관광자원 중 하나인 고래를 테마로 문화 컨텐츠와 상품을 만들기로 했다.

이번에 네이버 해피빈 펀딩에 참여한 제품들이 그것으로, 젊은 작가들과 청년층이 낸 제품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버 자원봉사자들이 우시산이 운영하는 갤러리 카페 '연'에 모여 직접 만든 것이다. 이 제품들은 올해 1월부터 울산 장생포고래박물관에도 입점해 판매되고 있다.

변의현 우시산 대표는 "실버 세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은 다양해졌지만, 교육 이후 어르신들이 자립하거나 취업할 수 있는 길은 여전히 좁다”며, “울산을 대표하는 고래가 다시 울산 앞바다에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실버 세대와 취약계층이 취업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행복한 사회적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우시산이 지향하는 가치가 SK이노베이션의 사회적가치 방향과 잘 맞아 다양한 공유 인프라 역량을 통해 대표 사회적기업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우시산이 실버를 포함한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하고, 대한민국이 고래 문화 유산의 성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