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1일 10: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상훈 삼성전자 의장 구속영장 청구…노조와해 주도 의혹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자 재직 시절 '그린화 전략' 주도 혐의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9-07 17:23

▲ ⓒ[사진제공=연합뉴스]
검찰이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와해 의혹과 관련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부는 7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이 의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삼성그룹 구조조정본부와 전략기획실, 미래전략실 등 컨트롤타워 임원을 거쳐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을 지냈다.

이 의장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되면서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2인자로 자리매김했다는 게 재계의 분석이다.

이 의장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설립된 2013년 이후 속칭 '그린화 전략'으로 불리는 노조와해 공작을 보고받고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6일 이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노조와해 의혹 개입을 집중 추궁했다. 지난 7월 실시한 삼성전자 본사 경영지원실 압수수색에 이 의장의 집무실이 포함되기도 했다.

검찰은 이 의장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공작에 가담한 임원들의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하고 올해 4월 착수한 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할 방침이다.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