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7: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산은행, 부산시에 전통시장 상품권 4억원 전달

부산·김해·양산 지역 총 4억7500만원 지원
11년간 부·울·경 지역 총 76억여원 상품권 기부

이송렬 기자 (yisr0203@ebn.co.kr)

등록 : 2018-09-11 15:09

▲ BNK부산은행은 4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은 4억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지원대상은 각 구군의 소외계층 8000여 세대이며 각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추석 전에 각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 김해, 양산지역에도 각 4000만원과 3500만원의 상품권을 별도로 전달해 소외계층의 차례상 차리기 부담을 덜어 줄 계획이다.

부산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총 76억여 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입해 소외계층을 지원해 왔으며 지원된 상품권은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한 몫 하고 있다는 평이다.

빈대인 부산은행 은행장은 "부산은행에서 기부하는 전통시장 상품권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은행으로서 앞으로도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경남 및 울산지역에 2억7500만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원하는 등 BNK금융그룹은 이번 추석을 맞아 총 7억5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