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2: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사라진 증권사 지점…7년새 800개 감소

상반기 말 기준 1013개…증권사 직원도 7600명 감소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09-12 10:05

▲ 증권사 지점이 최근 7년 동안 800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증권사 지점이 최근 7년 동안 800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증권사 55곳의 국내 지점은 1013개에 그쳤다. 이는 지점 수가 정점을 찍은 지난 2011년 3월 말(1818개)에 비해 805개(44.3%)나 줄어든 것이다.

증권사 지점은 2011년 3월에 정점을 찍고서 2011년 말 1778개, 2012년 말 1623개, 2013년 말 1476개, 2014년 말 1236개, 2015년 1139개, 2016년 말 1193개, 2017년 말 1025개 등으로 줄고 있다.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 지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160개)이고 다음으로 KB증권(100개), 신한금융투자(93개), 한국투자증권(78개), NH투자증권(76개) 등 순이다.

반면에 리딩투자증권은 국내 지점이 전혀 없다. 도이치증권, 맥쿼리증권, 메릴린치증권, 미즈호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들은 대부분 국내 지점이 1곳에 불과하다.

최근 7년여간 증권사 지점이 빠르게 준 배경으로는 스마트폰 발달로 인한 모바일 주식거래 확산이 꼽힌다

또한 일부 대형 증권사가 인수합병(M&A)을 하면서 중복 지점 통폐합을 추진한 것도 국내 지점의 감소세를 가속화했다.

최근 수년새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 KB증권(KB투자증권+현대증권), NH투자증권(NH농협증권+우리투자증권) 등 증권사 간의 통합이 이뤄졌다.

지점이 줄면서 증권사 직원도 함께 감소했다. 증권사 임직원 수는 2011년 말 4만4055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2013년 말 4만241명, 2014년 말 3만6613명, 작년 말 3만5889명, 올해 3월 말 3만4689명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6월 말 현재는 3만6452명이다. 6년여 동안 한 해 평균 1000명 넘게 감소한 셈이다.

6월 말 현재 임직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4571명)이고 KB증권(3062명), NH투자증권(2869명), 한국투자증권(2605명), 신한금융투자(2375명) 순이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