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7: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장기실업자 14만9000명…통계 집계 후 '사상 최다'

취업 실패 반복되면 구직 단념도 늘어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9-23 10:31

일자리 시장이 활력이 찾지 못하면서 장기간 실업 상태를 유지한 장기실업자가 통계 집계 후 사상 최다치로 나타났다. 구직이 어려워지자 구직활동을 포기하는 이들의 수도 크게 늘었다.

2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월평균 14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00명(6.0%) 늘어난 수치다.

1∼8월 장기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통계 작성 이래 올해가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으로 비교하면 외환 위기의 충격이 완전히 가시지 않았던 시기인 2000년 1∼8월의 장기실업자가 월평균 14만4000명이었는데 올해는 그보다 상황이 심각하다.

일자리 시장의 악화는 실업자들의 구직 활동을 단념케 하고 있어 더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장기간 취업을 시도했음에도 일을 구하지 못한 이들이 결국 체념하고 구직단념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1∼8월 구직단념자의 수는 월평균 51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했다.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원하고 취업 가능성이 있지만 노동 시장과 관련된 이유로 지난 4주 동안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들 중 앞선 1년간 구직 경험이 있는 이들이다.

월평균 구직단념자 규모 역시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14년 이후 올해가 가장 컸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