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7: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vs LG, 차세대 에너지 솔루션 대거 공개

삼성전자, 에너지 절감 가능한 무풍에어컨 풀라인업 전시
LG전자, 사무·교육 등 공간 맞춤형 에너지 솔루션 제시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10-02 10:00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일부터 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Korea Energy Show 2018)'에 참가해 에너지 솔루션을 선보인다.

올해로 38회를 맞이하는 '2018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총 3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종합전시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주관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무풍 냉방, 그린 에너지,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등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을 소개한다.

'무풍 하이라이트존'에는 가정용 스탠딩, 벽걸이형 에어컨, 1Way·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 시스템 에어컨 등 풀 라인업이 전시된다. 무풍 냉방, 초절전 디지털 인버터 모터 등 기존 대비 최대 90% 절전 가능한 무풍에어컨의 핵심 기술을 소개하고 에너지 절감 효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스도 별도로 마련된다.

특히, 시스템에어컨 '360'과 '무풍 4Way 카세트'의 경우 실내의 사람 위치를 감지한 후 바람의 방향과 운전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하는 인(人)감지 기능을 탑재해 에너지 효율성을 한층 강화했다.

이재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앞으로도 삼성만의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더욱 차별화된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사무, 교육, 상업, 주거, 숙박 등 다양한 공간에 맞춤형 에너지 솔루션을 선보인다. 건물설계 단계부터 적용할 수 있는 에너지진단 서비스, 편리하고 믿을 수 있는 유지보수 서비스 등 에너지 컨설팅 솔루션도 소개한다.

'사무환경솔루션'은 창문을 열기 어려운 사무실 공기를 365일 쾌적하게 관리하면서 에너지도 아낄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인버터기술로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한 시스템에어컨 '멀티브이슈퍼5(Multi V Super 5)' ▲업계 최초로 공기청정기능을 탑재하고 국내 최대청정면적(147제곱미터)을 인정받은 '휘센시스템에어컨' 등이 소개된다.

'교육환경솔루션'은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교실공기를 깨끗하게 유지하면서 지열 등을 통해 에너지를 환경친화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보여준다. 'CA(Clean Air) 인증' 제품 중 청정면적이 158제곱미터로 가장 넓은 '퓨리케어공기청정기' 등이 소개된다.

이감규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한 환경을 누리면서에너지도 아낄수 있도록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