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9일 18: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국 상무부, 포스코·현대제철 냉연 관세율 하향

포스코는 원심 대비 1/10 수준, 최종 관세율은 내년 확정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10-05 17:40

▲ 출선 모습, 본문과 무관함.ⓒ포스코
미국이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 한국 철강사들로부터 수입하는 냉연강판의 잠정 관세율을 기존보다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제한될 것으로 여겨졌던 수출 기대감이 다시 증폭되고 있다.

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최근 포스코와 현대제철 등의 냉연강판에 대한 1차 연례재심 예비판정 결과 포스코는 4.51%(반덤핑 2.78%, 상계관세 1.73%), 현대제철은 37.24%(반덤핑 36.59%, 상계관세 0.65%)의 관세율을 산정했다.

당초 미국 상무부는 원심에서 포스코는 59.72%, 현대제철은 38.22%의 관세율을 책정했다.

특히 포스코의 경우 원심보다 1/10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미국 수출 재개도 바라볼 수 있는 상황이다. 앞서 포스코는 원심 결과 올해 할당받았던 열연강판과 냉연강판의 미국 수출 쿼터를 포기한 바 있다.

다만 미국 상무부의 최종판정은 아직 나오지 않은 만큼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온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미국향 냉연강판에 매기는 관세율에 대한 최종판정은 오는 2019년 상반기 중 이뤄질 전망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