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1일 17: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알약, 3분기 랜섬웨어 공격 약 33만건 차단

휴가와 명절로 인해 공격 증가세 '주춤'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8-10-11 14:38

▲ ⓒ이스트시큐리티

이스트시큐리티는 올 3분기 알약을 통해 총 33만2236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차단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통계는 공개용 알약의 '랜섬웨어 행위기반 사전 차단 기능'을 통해 차단된 공격수를 기준으로 집계됐다. 월평균과 일평균으로는 각각 11만745건, 3692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통계는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개용 알약에서 랜섬웨어 행위기반 차단 기능을 통해 차단된 공격 횟수만 집계했다. 따라서 패턴 기반 공격까지 포함하면 전체 공격의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스트시큐리티 관계자는 "3분기 랜섬웨어 차단 횟수는 지난 2분기 대비 약 2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9월에는 10만여 건의 공격 차단이 발생해 2018년 2월 다음으로 랜섬웨어 유포가 적었던 달로 확인됐다"며 "다만 3분기 랜섬웨어 유포 감소 추세는 전반적인 공격 위협 감소보다는 7~8월 여름휴가 시즌과 9월 추석 연휴 등의 영향으로 사용자의 PC 사용률이 줄어든 부분과 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유포되었던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는 지속적으로 버전을 업그레이드하며 여전히 강력한 보안 위협으로 주목받고 있다. 갠드크랩 4.3 버전부터는 사용자 시스템 환경 확인 후 조건에 따라 가상화폐 채굴 또는 파일 암호화 공격을 선택하는 기능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스트시큐리티는 랜섬웨어 감염으로 인한 국내 사용자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랜섬웨어 정보 수집과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은 "랜섬웨어 감염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사용 중인 운영체제(OS)와 SW, 백신 최신 업데이트는 물론 중요한 자료의 수시 백업, 알 수 없는 출처의 이메일 첨부파일 등을 열람하지 않는 보안 수칙 준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