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22: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윤석헌 금감원장 "삼바 재감리 크게 달라진 내용 없어"…중징계 유지 가능성

재감리 마무리…삼바와 외부감사인 삼정KPMG, 딜로이트안진에 통보할 예정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10-17 19:11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EBN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마무리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재감리와 관련해 기존 중징계 결론을 유지할 것이라는 뜻을 보였다.

윤 원장은 17일 금감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주 중으로 사전조치안을 통보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금감원은 지난 7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재감리 요청에 따라 조사를 실시했다.

증선위는 2015년뿐 아니라 2012~2014년 회계처리까지 함께 검토해야 한다며 재감리를 요청했고, 금감원은 연내 재감리를 종결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증선위는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의 공시 누락에 대해 고의성을 인정하고 검찰 고발 등의 징계 조치를 의결했다. 하지만 고의 분식 회계 부분은 판단을 보류한 채 금감원에 재감리를 요청한 바 있다.

금감원은 재감리 결과를 금명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외부감사인인 삼정KPMG, 딜로이트안진 등에 통보할 예정이다. 조치안을 통보하면 2주 정도 준비 기간을 지나 증선위가 열린다.

금감원은 2015년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판단을 유지할 가능성이 우세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중징계로 가닥을 잡았다는 시각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