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현대중공업, 스마트 팩토리 기술 연구 '맞손'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공동 연구 위한 업무협약 체결
스마트 팩토리 연구 공동 진행, 관련 포럼 세미나 개최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10-23 15:45

▲ 서영수 KT 부산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우측)와 김태환 현대중공업 ICT 혁신센터장 전무가 신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T
KT는 지난 22일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현대중공업과 사물인터넷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신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두 회사는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한 '지능형 위치정보 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중공업 생산 현장에 도입된 '기업전용 LTE' 서비스를 고도화한다.

또 스마트 팩토리 기술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이와 관련된 정기 포럼과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방침이다.

특히 지능형 위치정보 시스템은 전용 네트워크 없이 어플리케이션만으로 셔틀버스 운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KT가 자체 개발한 BIS(BUS Information System) 솔루션이 도입된다.

이 솔루션을 사물인터넷 영역으로 확장하면 버스를 비롯한 많은 제조 장비와 부품의 위치정보를 보다 쉽게 관리할 수 있다,

서영수 KT 부산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는 "이번 업무협약은 두 회사의 핵심역량을 결합해 제조분야의 혁신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KT의 ICT 역량과 경험이 현대중공업의 생산성 향상과 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