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모비스, 쌍라이트 자동방지 ‘첨단 헤드램프’ 세계최초 개발

글로벌 완성차 대상 수주 경쟁 우위 기대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8-10-24 17:24

▲ 기존의 지능형 헤드램프(왼쪽),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현대모비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의 자동차부품업체 현대모비스가 운전자 시야를 안전하게 확보할 수 있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AADB, Advanced Adaptive Driving Beam)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능형 헤드램프는 상향등 상태를 항상 유지해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도우면서 상향등의 불빛을 전방 차량 일부분으로 차단해 앞차 운전자의 눈부심을 막는 기술이다. 이는 미래 자율주행 시대에 야간 안전주행을 위한 필수적인 기술로 꼽힌다.

다만 기존의 지능형 헤드램프는 뒤에서 추월하는 차량이나 빠르게 커브길을 선회하는 차량 등 상대 차량의 급격한 움직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카메라가 수집하는 정보의 종류를 늘리고 레이더, 내비게이션, 조향각 센서 등을 활용해 이 문제를 해결,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개발에 성공했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는 카메라가 전방의 불빛만을 감지하던 것에서 차선 정보를 추가로 수집하고 레이더로 후측방에서 추월하는 차량 정보를 파악한다. 또 내비게이션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등의 차로 정보를 수집하고 조향각 센서로 커브길의 곡률 정보도 파악한다고 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을 바탕으로 정밀한 빛 조절이 필요한 미래차 램프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으로 글로벌 램프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6건, 해외 12건의 특허도 출원했다.

현대모비스는 “램프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34억달러 이상을 수주한 현대모비스의 대표적인 수출 품목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개발을 계기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상대로 한층 더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