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8] 최종구 "정부가 우리은행 수장 인사에 관여 안한다"

최종구 위원장 "자율경영 보장한다는 원칙 유지"
정무위 "최대주주 정부 인사 관여는 관치 논란"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10-26 14:57

▲ ⓒEBN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내년 지주사 전환을 앞둔 우리은행에 대해 "정부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회장이든 행장이든 누굴 앉히라고 의사를 표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우리은행의 지주사 전환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정무위 의원들은 최 위원장을 향해 정부가 2년 전 보유 중인 우리은행 지분을 민간에 매각할 당시 과점주주들에게 했던 약속과 달리 지금은 지주사 회장 인사에 개입할 계획이 있는 지를 물었다. 최근 최 위원장은 언론을 통해 정부가 우리은행 지분 18%를 보유하고 있는 대주주로서 지배구조 문제에 대해선 의견을 낼 수 있다고 피력한 바 있다.

우리은행 지분을 민간에 매각할 당시인 2016년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우리은행 대주주인 예보는 최소한의 역할만 하겠다'고 과점주주에 언급했고 지난해 12월 우리은행장 선임 당시에도 정부가 일체 관여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2년 전 당시 금융위원장은 우리은행이 정부 소유의 굴레에서 벗어났다고 했다”며 “하지만 최근 위원장이 얘기하는 걸 보면 걱정스러운 면이 있다”고 지적하면서 “금융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가 빨리 나머지 우리은행 지분을 처분하는 게 필요하다. 과점주주에 지분을 매각한 당시 주가가 1만9000원까지 올랐는데 그때 정부가 지분을 왜 팔지 않았는지 의문이 든다"고 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2016년에 밝힌 대로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을 보장한다는 원칙과 입장은 변함없다"며 "정부가 의도를 가지고 회장이든 행장이든 누굴 앉히려고 의사 표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최 위원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관치' 논란이 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금융권의 수많은 낙하산이 있는데, 인사 활용 정점이 우리은행 회장 선거"라며 "올드보이가 오냐는 의혹들이 난무하고 있다"고 했다.

최 위원장은 "지금 거론되는 후보 중에는 본인 이름이 언론에 오르내리게 해달라는 자가발전도 많고 바람직하지 않은 경우도 많다"며 "시장에서 인정받는 분이 선임될 수 있도록 특정인을 선임하기 위해 정부가 관여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또 "지난번 행장 선임 때도 대주주인 정부가 관여 안 하지 않았고 최근 하마평에 든 인물들은 자천다"며 "정부가 어떤 특정인을 선임하기 위해 관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만 "여전히 정부가 18.4%의 잔여 지분을 가진 주주고 국민 재산인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서는 기업가치가 제대로 지켜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와 직결된 지배구조 문제에 대해 저희의 의견을 가지는 것이 타당하고 어떻게 전달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부터 우리은행 본점에서 정기이사회가 열렸다. 이사회에는 상근이사 2명(손태승 은행장·오정식 상임감사), 과점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 5명(노성태·신상훈·박상용·전지평·장동우)과 주주(18.4%)인 정부를 대표한 예금보험공사의 배창식 비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